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김씨표류기 / 여자 김씨 / 남자 김씨 / 한국영화 / 스포 있음
    영화 후기 2019. 7. 5. 22:22

    마음에 드는 포스터로 갖고 옴. 두 번째 포스터는 여자주인공 얼굴은 없지만 저렇게 모래에 글을 써서 이야기를 나눈 게 좋았음.

     영화랑은 상관없는 이야기인데 김씨라고 한 이야기가 뭘까 한국에 많은 성씨라 그런 것 같은데 배우가 둘 다 정씨인데 정씨라고 해도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은 했다. 정려원 배우가 좋다. 사실 솔직하게 말하자면 별로 안 좋아하는 영화다. 어쩌다 왓챠로 다시 봤지만 이렇게 눈물 줄줄 흘리면서 볼 줄은 몰랐다. 원래 잘 울기는 하지만 좀 눈물 포인트가 잘 맞았던 것 같기도 하고. 그리고 사실 무인도 씬은 좀 더러워서 좀 넘겨 봤다. 여자 김씨의 삶이 더 관심 있었다.  

     서울의 어느 한강다리에서 자살을 시도한 그는 눈을 떠보니 어떤 섬에 도달해 있다. 한강 안의 섬, 도시의 섬에 그는 표류된다. 의외로 자살에 실패한 그는 살려고 한다. 그는 없는 핸드폰 배터리에 서둘러 전화를 하여 도움을 구하지만 일이 틀어져 핸드폰이 꺼지고 만다. 이 급박한 상황에서도 그는 전화를 할 때 친절하게 이런저런 말을 하느라 많은 시간을 까먹고 스팸 전화도 먼저 끊지 않고 도움을 구하려 한다. 이런 면은 착하고 열심히 살아온 한국 남성이 이 자본주의 경쟁체제에서 밀려났구나라고 생각할 수 있다. 물론 보는 관객들은 답답하겠지만 아무리 착하고 열심히 살아도 살기 힘들다는 것을 보여 준다.

     결국 핸드폰 배터리가 꺼지고 그는 다시 자살을 결심하고 한강으로 들어간다. 하지만 또 살고 싶은지 물에서 허우적 된다. 이때 물속에 들어갔다 나올 때 그의 모습은 변한다. 이제는 수영장에서 허우적 되는데 그의 아버지인 한 남성이 그를 내려다보고 있다. 그의 아버지는 아들이 허우적 되고 있지만 그냥 지켜만 보며 팔을 잘 휘저으라고 말한다. 다시 물속에 들어갔다 나오자 이번에는 면접관 같은 사람들이 앉아 있다. 그들은 토익점수나 회사를 그만둔 점을 지적하고 있다. 허우적 되는 와중에도 그는 변명을 하지만 결국 죄송합니다라는 말을 남기고 다시 물속으로 들어간다. 뻔히 앞에서 허우적 되는 사람이 있는데 지켜만 보고 있는 이 장면이 인상 깊었다. 그의 삶이 얼마나 힘들고 도와주는 이 하나 없었는지 알 수 있었다. 그리고 무슨 말을 해도 이 사람은 죄송하다는 말을 입에 달고 사는 사람이었다.

     

     이번에는 한 여자가 등장한다. 3년 째 집에서 나가지 않은 사람이다. 그녀는 방 안에서 나름대로의 규칙을 지키며 산다. 그리고 밤에는 달 사진을 찍는다. 달에는 아무도 없어서 외롭지 않기 때문이다. 그녀는 사람들이 있는 것이 더 외롭다. 부모님과도 대화를 하지 않는 그녀는 부모님의 출근시간에 일어나고 퇴근시간 전에 잔다. 사람이 없는 민방위 시간에 텅 빈 도시를 찍는 것도 그녀가 행복한 시간이다. 마치 달에 간 듯 중력이 거의 느껴지지 않고 붕 뜬 기분이 든다. 정말로 사진을 찍는 그녀의 몸이 떠오르는 장면이 좋았다. 그런 그녀가 한강에서 표류하고 있는 그를 발견한다. 하지만 그녀는 그를 구할 생각을 하지 못한다. 충분히 구조대를 불러 구출할 수 있는데 말이다. 그도 한강에서 벗어날 생각을 하지 않는다. 그는 이제 지나가는 배를 보면 예전처럼 자신이 여기 있다고 알리지 않고 도망간다. 그녀는 그에게 편지를 쓴다. 그렇게 둘은 편지를 주고받는다. 남자는 모래에 글을 써서 그녀는 멀리서 카메라로 그것을 보고 종이에 답장을 해서 보낸다. 그녀는 그 때문에 집 밖을 나가서 편지를 보내고 사람과 대화도 하게 된다. 그녀의 방에 가득했던 달 사진 위로 이제 한강의 그의 사진이 가득해진다.

     

     영화 속에서 둘은 서로 다른 장소에서 비슷한 말을 한다. 백 년 만에 먹어보는 꽃, 백년 만에 들어보는 단어 희망이라고 말한다. 내레이션이 영화의 대부분 나오는 데 백 년 만에라는 말이 반복되어서 재미있었다. 특히 여자 김씨의 대상 중 "남자 김씨가 보내온 희망"이라고 말하는 장면이 좋았다.

     

     아무도 만나고 싶지 않은 그와 그녀는 서로에게 위로를 받는다. 아무도 만나고 싶지는 않지만 그래도 사람은 혼자서 살 수 없나 보다. 그는 그녀가 누군지 궁금해지고 그녀는 그에게 자신의 모습을 보여줄 수 없다. 자신을 숨기는데 익숙한 그녀는 누군지 물어보는 그에게 더 이상 답장할 수 없다. 그렇게 답장을 못하던 사이 그가 구출되고 만다. 그의 의지는 아니다. 그의 구출은 그에게도 그녀에게도 큰일이었다. 그들은 섬과 방, 그들의 공간이 쉴 수 있는 공간이었기 때문이다. 그가 무인도에서 나오자 그녀도 방에서 나온다. 이제는 얼굴을 가릴 헬멧도 없이 그를 찾아 나온다. 그가 탄 버스를 놓치지만 그녀가 좋아하던 민방위 훈련의 시간이 돌아온다. 그녀는 겨우 멈춘 버스를 향해 뛰어간다. 뛰어가는 그녀 옆으로 그녀가 좋아하던 달이 떠있다. 누구냐고 물어본 질문에 대한 답은 중요하지 않다. 그들의 이름이 기억에 남지는 않는다. 김씨인 여성과 남성, 어쩌면 이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의 모습을 많이 닮은 그들이다.

     


     감독은 찾아보니 그 이후로는 영화가 거의 이상하다. 남자들만 나오는 흔한 한국영화 만드고 있다. 정려원 배우의 다른 필모가 더 궁금해졌고 사실 최근에 <내 이름은 김삼순>를 다 봐버렸지만. 삼순이는 정말 삼순이랑 정려원 배우랑 삼순이 후배 귀여운 여자애 빼고 모두가 싫었던 드라마다. 나문희 배우의 비서도 좋았다. 그 캐릭터 재미있는데 분량도 없으면서 왜 그렇게 특이한 캐릭터를 만들었지 싶었다. 생각해 보니 거기 나온 여자 캐릭터 거의 다 좋다. 삼순이 언니도 좋았다. 삼순이가 너무 매력 있어서 결말까지만 본 거지. 그리고 삼순이 때는 현빈 배우 연기 못한다. 정재영 배우는 필모가 엄청 많다. <듀얼>을 재미있게 봤다. 그런데 완전 팬픽 같다. 너무 나이 차이 많이 나는데 거기서 불쌍 남캐랑 거의 연애한다.

     

     

    댓글 0